건설/부동산

애물단지 대형면적 아파트, 이제는 보물단지?

김창성 기자VIEW 5,0282020.06.25 07:30
0

글자크기

기사 이미지
최근 서울 대형면적 아파트가 강세를 누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서울 강남구 도곡동 타워팰리스. /사진=김창성 기자
최근 다주택자에 대한 세금 압박이 커졌다. 이에 주택 수를 줄이는 대신 주택 규모를 늘리는 이가 늘어나 서울 대형면적 아파트가 강세를 누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부동산 정보제공업체 경제만랩에 따르면 KB부동산 리브온의 주택가격동향을 분석한 결과 지난해 5월 서울 대형아파트(전용면적 135㎡ 이상)의 중위가격은 17억7666만원 수준이었지만 올 1월 역대 처음으로 20억원을 돌파했다.

이어 5월에는 20억9653만원으로 나타나 전년대비 18%나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같은 기간 중형아파트(62.8~95.9㎡)의 중위가격은 9억9365만원에서 11억6758만원으로 17.51% 올랐다.

이어 중소형아파트(40~62.8㎡)는 지난해 5월 중위가격이 6억1692만원에서 7억1892만원으로 16.53% 뛰었고 중대형아파트(95.9~135㎡)는 11억1333만원에서 12억6412만원으로 13.54% 상승했다.

반면 서울 소형아파트(40㎡ 미만)의 경우 지난해 5월 3억1926만원에서 올 5월 3억5586만원으로 11.46% 올라 규모별 아파트 중위가격에서 가장 낮은 상승률을 나타냈다.

대형아파트의 가격 상승세는 실거래가에서도 확인된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자료에 따르면 서울 강남구 도곡동 소재 ‘타워팰리스1’ 164㎡의 경우 지난해 5월에만 해도 23억8000만원(40층)에 실거래 됐지만 올 5월에는 29억8000만원(43층)에 팔려 1년 만에 6억원 올랐다. 6월에는 31억5000만원(41층)에 실거래가 돼 한 달 만에 다시 2억원 가까이 뛰었다.

기사 이미지
최근 서울 대형면적 아파트가 강세인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은 서울 용산구 이촌동 LG한강자이. /사진=김창성 기자
서울 서초구 반포동 ‘아크로리버파크’ 164㎡는 올 5월 46억5000만원(11층)에 거래됐다. 지난해 5월 41억8000만원(13층)에 거래된 것과 비교하면 4억7000만원이나 상승한 금액이다.

서울 용산구 이촌동 ‘LG한강자이’ 168㎡는 올 5월 28억1500만원(14층)에 거래됐다. 지난해 5월 24억원(15층)에 팔린 것과 비교하면 4억1500만원 올랐다.

이 같은 대형아파트의 가격 상승세는 서울뿐만 아니라 전국적으로 이뤄지는 상황이다. 지난해 5월 전국 대형아파트 매매 중위가격은 8억8853만원 수준이었지만 올 3월에는 역대 처음으로 10억원을 돌파했다.

이어 지난 5월에는 10억795만원으로 조사돼 1년간 13.44% 뛰었다. 같은 기간 중형아파트와 소형아파트는 각각 12.12% 6.98%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오대열 경제만랩 리서치팀장은 “다주택자에 대한 각종 규제가 이어지자 똘똘한 한 채로 옮기려는 수요가 많아졌다”면서도 “서울 내 대형아파트 비중이 많지 않아 강남3구를 비롯해 핵심 입지를 중점으로 가격 상승이 이뤄지고 있는 분위기”라고 분석했다.



김창성 기자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건설/부동산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