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부동산

‘대형 개발호재’ 부동산 규제 뚫을까?

김창성 기자VIEW 1,6952020.06.18 07:21
0

글자크기

기사 이미지
분양성적 양극화가 심해지는 가운데 대어급 개발호재가 있는 지역이 주목된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지역별·단지별 분양성적 양극화가 심해지고 있는 가운데 대어급 개발호재가 주목해야할 키워드로 떠올랐다.

18일 업계에 따르면 개발사업은 인프라 확충과 인구 유입, 일자리 창출 등 지역 경제 활성화에 도움을 준다.

개발이 진행되면서 지역 가치가 상승할 뿐만 아니라 꾸준하게 집값도 상승해 실수요자는 물론 투자자에게 매력적인 요소로 꼽힌다.

지자체가 중점을 둔 개발의 경우 해당 지역의 주요 과제로 손꼽히는 만큼 안정적인 개발로 시세차익에 대한 기대감 높아진다.

실제로 올해 분양한 단지 중 다양한 개발호재를 보유한 단지는 높은 청약경쟁률을 기록했다.

지난 5월 화성시 오산동 동탄2신도시서 공급된 ‘동탄역 헤리엇’은 고분양가 논란에도 375가구 모집(특별공급 물량 제외)에 5만6047명이 몰리면서 149.5대1의 경쟁률을 보였다.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A노선 개통, 롯데백화점 개점 등 동탄역 주변 개발 호재가 예정돼 있어 눈길을 끌었다.

지난 5월 계룡시에서 분양된 ‘계룡 푸르지오 더 퍼스트’는 1순위 최고 13대1의 경쟁률로 청약을 마치면서 계약 4일 만에 조기 완판됐다. 14년 만에 개발된 계룡대실 도시개발과 충청권 광역철도 개통 예정, 이케아 입점 예정 등 개발호재가 높은 인기로 이어졌다.

업계 관계자는 “최근 정부의 부동산 규제와 코로나19로 부동산 투자 심리가 위축되면서 대형 개발호재로 시세차익을 기대할 수 있는 신규 단지에 청약수요가 몰리고 있다”고 짚었다. 이어 “대규모 개발사업을 앞둔 지역은 경제유발효과가 크기 때문에 인근 부동산 시세를 견인하는 요소로 작용해 관심도 꾸준하다”고 분석했다.



김창성 기자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건설/부동산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