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뉴욕증시] 상승세 꺾이며 주춤… 미국 고용지표 실망

송창범 기자2020.06.05 06:13
0

글자크기

기사 이미지
©머니S DB
상승세를 타던 뉴욕증시가 주춤했다. 다우는 등락을 보이다 막판 소폭 상승으로 마쳤지만 나스닥은 하락세로 마쳤다. 미국의 주간 실업보험 지표에 대한 실망감이 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됐다.

3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 대비 11.93포인트(0.05%) 상승한 2만6281.82에 거래를 마감했다.

스탠다드앤푸어스(S&P)500 지수는 10.52포인트(0.34%) 하락한 3112.35에 장을 마쳤다. 나스닥 지수도 67.10포인트(0.69%) 내린 9615.81로 거래를 마쳤다.

미국 노동부는 지난주 신규 실업보험 청구자수가 전주보다 24만9000명 줄어든 187만7000명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예상치보다도 180만명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의 4월 수출이 전월보다 20% 이상 급감하며 무역적자가 494억달러 이상 급증한 점도 증시 상승을 막았다.



송창범 기자

미소가 떠오르는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증권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