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강남구서 삼성화재·리치웨이 관련 확진자 2명 추가…도곡동·대치동 거주

강소현 기자2020.06.04 21:05
0

글자크기

기사 이미지
서울 강남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2명이 추가로 발생했다. /사진=뉴시스


서울 강남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2명이 추가로 발생했다.


4일 강남구에 따르면 도곡동에 거주하는 59세 남성이 지난 2일부터 마른기침과 두통 등 의심증상을 보여 강남세브란스에서 검체검사를 받은 결과 3일 밤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 확진자는 삼성화재 논현지점 직원으로 강서구 확진자와 등을 맞대로 일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따라 삼성화재 관련 확진자는 총3명으로 늘었다.

또 대치동에 거주하는 56세 여성이 2일부터 두통 증상을 보여 관악구보건소에서 검체검사를 받은 결과 3일 양성 판정을 받고 강남구로 이관됐다. 


이 확진자는 관악구에 발생한 확진자와 같은 다단계업체(리치웨이)에서 근무한 것으로 확인됐다. 리치웨이 관련 서울 확진자는 현재 총9명이다.


※코로나19 의심 증상 발생시에는 ‘국번없이 1339’

강소현 기자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정치/사회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