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카타르 '23조원' LNG선 수주, K-진단키트의 성과?

한아름 기자VIEW 1,6092020.06.04 18:56
0

글자크기

기사 이미지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해양, 삼성중공업 등 국내 조선 3사는 카타르 국영 석유사 카타르석유가 발주한 LNG 운반선 100척을 수주했다. /사진=삼성중공업
국내 조선 3사가 카타르 발주 LNG(액화천연가스) 운반선 100척을 수주한 성과를 놓고 바이오업계의 진단키트 수출이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 나왔다. 진단시약 제조업체 바이오니아는 한국가스공사의 주선으로 카타르석유(QP)에 50억원 규모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검사장비와 시약을 공급, 수출 계약에 도움을 줬다는 평가다.

4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해양, 삼성중공업 등 국내 조선 3사는 카타르 국영 석유사 카타르석유가 발주한 LNG 운반선 100척을 수주했다. LNG선은 1척당 가격이 평균 2300억원인 고부가가치 선박. 이번 계약은 700억리얄(약 23조6000억원)이 넘는 사상 최대 규모다.

기사 이미지
회사는 지난 4월 자체 개발·생산한 자동핵산추출장비(ExiPrep 96 Lite)와 실시간 유전자증폭장비(Exicycler) 18대, 핵산추출시약, 코로나19 진단시약(유전자증폭시약) 등 50억원 가량의 방역물품을 카타르석유에 보냈다. 현지에 인력을 파견해 교육도 진행했다./사진=바이오니아
이번 수주 낭보에는 바이오기업의 노력이 컸다는 평가다. 카타르석유는 카타르 현지의 코로나19 확진자수가 급증하자 한국에 방역물품 수출을 당부했고 이에 바이오니아가 발빠르게 대응했다.

카타르석유는 1974년 설립된 카타르 석유·가스 국영기업이다. 의료서비스기관(QP Medical Services Department)을 포함해 다양한 자회사를 두고 있다. 사드 셰리다 알카비(Saad Sherida Al-Kaabi) 장관은 카타르 에너지부 장관 겸 카타르 국영 석유회사 QP 회장와 의료서비스기관 대표를 함께 역임해 방역활동을 지휘하며 한국에 진단키트 수출을 요구했다. 

가스공사는 바이오니아를 찾아가 카타르에 방역물품 수출을 요청했다. 바이오니아는 여러개의 수출 계약을 진행하는 상황에도 흔쾌히 가스공사의 요청에 응했다.

회사는 지난 4월 자체 개발·생산한 자동핵산추출장비(ExiPrep 96 Lite)와 실시간 유전자증폭장비(Exicycler) 18대, 핵산추출시약, 코로나19 진단시약(유전자증폭시약) 등 50억원가량의 방역물품을 카타르석유에 보냈다. 현지에 인력을 파견해 교육도 진행했다.

바이오니아 관계자는 "국가적으로 중요한 사안임에 공감해 코로나19 진단을 턴키로 우선 공급했다. 수출을 통해 K-진단의 기술력을 인정받고 양국의 가교 역할을 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고 말했다.


한아름 기자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산업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