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이태원 클럽 집단감염 이후 코로나19 확산 속도↑… “1명이 1.2명에 전파”

지용준 기자VIEW 1,8282020.06.04 17:22
0

글자크기

기사 이미지
강서구 이대서울병원 드라이브스루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검사를 받고 있다./사진=머니투데이 이기범 기자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전파속도가 이태원 사태 이후 빨라진 것으로 나타났다.

4일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지난 4월 코로나19 재생산지수(R)는 0.5~0.7에서 이태원 클럽 집단감염 발생 이후 재생산지수가 1.2까지 치솟았다. 지역별로 최대 1.9도 있다.

재생산지수는 바이러스 감염력을 뜻한다. 즉 한사람이 몇명을 감염시키는지 수치화한 표다. 수치가 1이면 코로나19에 걸린 사람이 다른 한사람에게만 바이러스를 감염시킨것을 의미한다. 재생산지수 수치가 낮으면 바이러스의 전파를 잘 막고있다로 평가되지만 수치가 1 이상이면 유행의 크기나 속도가 빨라진다.

방대본은 코로나19 방역에 있어서 재생산지수를 다시 0.5까지 낮추는 것을 목표로 했다. 정은경 방대본 본부장은 "재생산지수가 중요한 것은 한 명이 몇 명을 감염시켜서 유행이 통제가 될 건지 아니면 확산될 건지를 보는 것"이라며 "방대본의 목표는 재생산지수를 1 이하, 적어도 0.5 근처에서 유지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방역당국은 재생산지수를 낮추기 위해 방역지침을 준수해 달라고 강조했다. 정 본부장은 "대구·경북에서 코로나19가 급격히 확산될 때 재생산지수가 5까지 올라간 적이 있다"며 "그 유행을 통제할 수 있었던 것은 사회적 거리두기를 통해 접촉이 최소화됐기 때문"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접촉자 관리만으로 코로나19 유행을 통제하기 어렵다"며 "사회적 거리두기가 같이 실행돼야만 가능한 상황"이라고 전했다.

지용준 기자

산업2팀 지용준 기자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정치/사회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