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공포 영화 ‘곤지암’, 미국 리메이크 확정

이정화 기자2020.05.28 19:25
0

글자크기

기사 이미지
영화 ‘곤지암’이 미국에서 리메이크된다. /사진=영화 '곤지암' 포스터


영화 ‘곤지암’이 미국에서 리메이크된다.

27일(현지시간) 미국 매체 할리우드 리포터에 따르면 로스앤젤레스에 있는 블랙박스 매니지먼트가 이병헌, 한지민, 한효주 등이 소속된 BH엔터테인먼트와 파트너십을 맺고 영화 리메이크 작업에 들어간다.

블랙박스 측은 성명을 통해 “‘곤지암’을 미국 관객들에게 선보일 수 있게끔 믿음을 보여준 쇼박스 측에 감사를 표한다”며 “한국은 우리의 제2의 고향이 됐다. 우리는 전 세계를 사로잡은 엔터테인먼트와 문화를 공유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어 기쁘다”라고 밝혔다.

BH엔터테인먼트 국제개발본부장은 성명을 내고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증명했듯이 한국 콘텐츠에 대한 욕구는 이보다 더 높았던 적이 없다.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교류와 발전을 더욱 강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감을 보였다.

‘곤지암’은 1979년 환자 42명의 집단 자살과 병원장의 실종 이후 섬뜩한 괴담으로 둘러싸인 곤지암 정신병원으로 공포 체험을 떠난 7인의 공포 체험단이 겪는 기이하고 섬뜩한 일을 그린 공포 영화다.

정범식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배우 위하준, 박지현, 오아연, 문예원, 박성훈 등이 출연했다. 지난 2018년 개봉해 267만명의 관객을 동원했다.

이정화 기자

안녕하세요. 머니S 이정화 기자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연예/스포츠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