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윤미향, 21대 국회 임기 전 입장 밝힌다… “내일 기자회견”

이정화 기자2020.05.28 18:26
0

글자크기

기사 이미지
정의기억연대(정의연) 회계부정 의혹을 비롯한 각종 논란에 대해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이 오는 29일 입장을 밝힐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뉴시스
정의기억연대(정의연) 회계부정 의혹을 비롯한 각종 논란에 대해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이 오는 29일 입장을 밝힐 것으로 전해졌다.

29일은 20대 국회의원 임기 종료일이다. 21대 국회의원 임기를 시작하기 전 당선인 신분으로 자신을 둘러싼 각종 부정 의혹에 대해 입장을 밝히고 의혹을 털고 가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28일 민주당과 윤 당선인 측을 종합하면 윤 당선인은 29일 기자회견을 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고 각종 의혹을 소명할 막판 채비를 하고 있다. 소명을 위한 자료 준비는 민주당 내 일부 의원실의 조력을 받는 것으로 파악됐다.

장소는 국회 소통관이 유력하다. 애초 윤 당선인 측은 기자회견 형태가 아닌 별도의 방식으로 입장을 밝히는 방향도 검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지난 2012년 19대 총선 당시 민주통합당 비례대표로 출마를 하려고 했으나 윤 당선인이 막았다는 점이 알려지자 회견 준비를 신중히 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윤 당선인의 입장 발표는 21대 국회 개원 후에도 침묵할 수는 없다는 현실적 판단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또 여론이 악화하면서 당내에서도 윤 당선인의 직접적인 해명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힘을 얻어가고 있기도 하다.

21대 국회의원 임기가 시작되는 다음주로 입장 발표가 미뤄지면 ‘불체포특권’을 활용하려 한다는 논란을 만들 수 있다. 국회의원은 헌법상 회기 중 불체포특권이 보장되며 회기 중 체포 혹은 구금하려면 국회 본회의에서 체포동의안이 통과되어야만 한다.



이정화 기자

안녕하세요. 머니S 이정화 기자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정치/사회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