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호텔가] 인터컨티넨탈, 드라이브스루 '프리미엄 치킨 2종' 출시

강인귀 기자2020.05.25 07:54
0

글자크기

서울 삼성동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의 그랜드 델리가 여름철 피크닉 또는 홈파티에 추천할만한 이색 보양식으로 친환경 무항생제 닭을 사용해 만든 프리미엄 치킨 2종을 6월 1일부터 선보인다고 밝혔다.

기사 이미지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


웨스턴 스타일의 '로스트 키친'과 중화풍의 '갈릭 샤오기 치킨' 2종으로 편리하고 빠른 구매를 돕기 위해 드라이브 스루 서비스를 적용했다. 여기에 5월19일 새롭게 출시한 인터컨티넨탈 서울의 두번째 시그니처 수제맥주 '아트 페일 에일' 2캔과 함께 치맥 세트로도 만나볼 수 있다.

먼저 '로스트 치킨'은 특허 출원한 초정리 천연 탄산수 염지 기법으로 조리 후 오븐에 구워 부드러운 육질과 식감을 자랑한다. 또한 추가로 제공되는 네 종류의 치즈와 시금치로 속을 채운 '콰트로 치즈 닭가슴살'은 남녀노소 함께 즐길 수 있는 부드럽고 고소한 맛으로 발사믹 식초로 졸인 버섯, 밤과 함께 구성된다. 이 외에도 치킨의 풍미를 높여줄 6년산 발사믹 식초로 만든 수제 피클, 매콤한 아라비아따 소스와 그린 페퍼콘 소스가 사이드 메뉴로 함께 제공될 예정이다.

특히 로스트 치킨과 콰트로 치즈 닭가슴살 조리에 사용하는 특허 출원한 염지 기법은 염기성인 소금에 산성인 초정리 천연 탄산수를 배합해 짠맛을 중화시키고, 탄산 내 기포가 삼투압 작용을 촉진시켜 고기의 육질이 쫄깃하고 쫙 달라붙는 식감으로 만들어 주는 것이 특징이다.

올해 첫 선을 보이는 '갈릭 샤오기 치킨'은 차갑게 먹는 중식 스타일의 이색 치킨으로 함께 곁들여 먹을 수 있는 채소볶음과 양상추 쌈이 사이드 메뉴로 함께 구성된다. 친환경 무항생제 닭을 삶고 기름에 튀기고 증기로 찐 후 식혀서 소스에 재우는 과정을 거쳐 부드럽고 차갑게 완성한다. 또한 중식 셰프가 직접 염장하고 숙성한 중식 스타일의 수제 피클, 간장 소스와 마늘 소스도 제공된다.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 김재선 총주방장은 "작년 여름, 호텔 최초로 선보인 프리미엄 치킨의 7-8월 두 달간 준비한 수량이 완판됐었다"며 "올해는 고객 피드백을 반영해 3개월 간의 메뉴 개발을 거쳐 치킨을 2종으로 선택의 폭을 넓혔고 한 달 이른 판매를 시작하는 만큼 여름철 피크닉이나 홈파티를 위한 상품으로 추천한다"고 밝혔다.

프리미엄 치킨 2종은 이틀 전 예약 필수 상품으로 호텔 1층 그랜드 델리에서 8월 31일까지 구매할 수 있다. 가격은 프리미엄 치킨 4만9000원, 프리미엄 치킨&시그니처 수제맥주(500ml) 2캔 6만원이다.

강인귀 기자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산업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