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출근길] 롯데지주, 오늘부터 주1회 재택… 신동빈의 실험 통할까?

이한듬 기자2020.05.25 05:42
0

글자크기

기사 이미지
롯데지주가 25일부터 신동빈 회장을 포함한 전 임직원을 대상으로 주1회 재택근무를 의무화한다. / 사진=임한별 기자
롯데지주가 오늘(25)부터 전 임직원을 대상으로 주1회 재택근무를 의무화 한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업무 방식 변화를 주문한 데 따른 시도로 새로운 근무형태가 성공적으로 안착할 지 주목된다.

롯데지주는 이날부터 주5일 중 하루는 재택근무를 하도록 의무화했다. 대상은 전 직원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생긴 비대면 근무형태를 장기적인 트렌드로 인식하고 직원들의 일하는 방식 변화 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취지다.

이와 관련 신 회장은 지난 19일 임원회의에서 “근무 환경 변화에 따라 일하는 방식도 당연히 바꿔야 한다”며 “업종별, 업무별로 이런 근무 환경에서 어떻게 일을 더 효율적으로 할 수 있을지에 대한 고민이 필요하다”고 밝힌 바 있다.

특히 “비대면 회의나 보고가 생각보다 편리하고 효율적이라는 인상을 받았다”고 적극적인 변화를 강조했다.

새로운 근무형태 안착을 위해 신 회장이 앞장성다. 신 회장 역시 이날부터 주1회 재택근무를 하며 해외사업장과 화상회의 등으로 업무를 진행할 방침이다.

이한듬 기자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산업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