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정의연, 2년간 10억원 지원 받아… "보조금 어디에 썼나"

김정훈 기자VIEW 1,0002020.05.23 14:29
0

글자크기

기사 이미지
윤미향 정의기억연대 이사장이 지난 3월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제1430차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집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스1DB
'일본군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연대'(정의연)와 전신인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가 여성가족부로부터 피해자인 '위안부' 할머니들을 위한 지원금 수억원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곽상도 미래통합당 의원실이 여성가족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정의연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건강치료 및 맞춤형 지원' 사업비로 지난해 6억900만원을 세웠다가 결과적으로 4억3200만원을 집행했다.

올해 예산은 5억1500여만원으로 편성된 상태로 2년새 9억4700만원을 받게 되는 셈이다. 지난해와 같은 비율로 비용이 집행될 경우 약 3억6785만원을 쓰게 된다. 합치면 2년 예상 집행액은 7억9985만원 수준이다.

정의연은 여가부에 이 돈을 ▲비급여 치료비 등 의료비, 의료용품 지원 ▲반찬 ▲주택 개·보수 등 주거환경 개선 ▲정기 방문 ▲장례비 지원 등에 쓰겠다는 사업계획서를 보고했다.


할머니들의 의료비와 장례비, 휠체어 틀니, 주거환경 개선 등 맞춤형 지원비와 보호시설 운영비 등에 쓰겠다는 계획이었다. 하지만 정의연 등이 할머니들 생활과 복지를 직접 챙기겠다는 취지로 받은 보조금이지만 이용수 할머니 등 일부는 "지원을 받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국고보조금통합관리시스템 'e나라도움'을 통해 정보공시를 확인해보면 정의연은 지난해 여가부에 보고한 지원금 중 건강치료비와 맞춤형 지원에 3억1548만원, 기본급 및 수당 등 인건비 7804만원, 퇴직적립금과 사회보험부담금으로 1363만원, 국내 여비와 교통비 및 식비로 1218만원을 썼다.

곽 의원은 "'위안부' 피해자 대부분 열악한 환경에서 지낸다고 한다"며 "정의연이 거액의 맞춤형 보조금을 어디에 썼는지 세부적으로 꼭 밝혀야 한다"고 했다. 곽 의원실이 여가부 권익정책과에서 함께 제출받은 '위안부' 피해자 현황에 따르면 등록 위안부 피해자 240명 중 생존자는 18명뿐이다. 경기와 서울에 각각 7명과 4명, 경남에 1명, 부산과 대구, 울산과 경북에 1명씩이 거주 중이다.

나이대로는 89세 이하가 4명, 90~95세가 10명, 96세 이상이 4명이다. 자택에 홀로사는(독거) 경우가 6명, 동거 3명, 요양병원과 생활시설 등 시설거주자가 각각 3명, 6명이다.


김정훈 기자

안녕하세요. <머니S> 김정훈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정치/사회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