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화보] 태연, "과감한 변신도 '저답게'소화하고 싶어요"

강인귀 기자2020.05.24 00:11
0

글자크기

매거진 퍼스트룩이 태연과 함께한 화보와 인터뷰를 공개했다.

기사 이미지
©퍼스트룩
공개된 화보에서 태연은 청순함과 사랑스러움, 걸 크러시 매력을 뽐냈다. 어퓨 코스메틱 뮤즈로서 초록 식물이 가득한 세트장에서 시작된 스킨케어 씬에선 태연의 존재 자체가 '인간 병풀'이 된 듯 치유와 힐링의 청순함을 드러냈다. 반면 본투비 매드프루프 마스카라를 바르고 아찔하고 또렷한 눈매로 변신하자 카리스마 넘치는 걸 크러시 매력을 발산했다. 입술에 스파클링한 포인트를 더한 룩은 인형처럼 영롱하고 러블리한 탱구가 되어 어떤 콘셉트든 착붙 소화력을 자랑했다.

기사 이미지
©퍼스트룩


이어진 인터뷰에서 '코덕(코스메틱 덕후)'의 일상을 묻자, "심심하고 특별히 할 일이 없으면 코스메틱 숍에 가서 놀아요. 신상 구경도 하고 이것저것 발라보고, 집에서 혼자만의 테스트도 해봐요. 그렇게 노는 게 제 스트레스 해소법이기도 해요"라고 전했다.

기사 이미지
©퍼스트룩


이어 "과감한 변신도 '저답게' 소화해서 다시 멋지게 내놓고 싶어져요. 특히 화보 촬영은 각 분야의 전문가분들과 머리를 맞대고 다양한 의견을 듣고 절충하며 결과를 향해 함께 나아가는 과정을 즐겨요. 그 과정에서 제가 몰랐던 전문적인 노하우나 새로운 인사이트를 얻기도 하고요. 오늘도 그런 점에서 무척 뜻깊은 작업이었어요"라고 덧붙였다.

꾸준히 한 길을 성공적으로 개척해가는 원동력에 대해서는 "팬들을 생각하면 이상하게 울컥해요. 고마움, 미안함, 애틋함, 뭔가 한두 마디 말로는 설명이 안되는 복잡한 감정이 울컥 치밀어 올라서 만날 때마다 말문이 막혀요. 변하지 않고 계속해서 저희를 아껴주고 사랑해 주는 팬분들이 그냥 곁에 있어준단 사실만으로, 그 자체만으로 참 고마워요"라고 전했다.

기사 이미지
©퍼스트룩


한편 태연의 더 많은 화보와 인터뷰는 매거진 '퍼스트룩' 196호에서 만날 수 있다.



강인귀 기자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