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김대호 제명' 통합당 맹비난한 우리공화당, 이유는?

채성오 기자2020.04.08 14:43
0

글자크기

기사 이미지
우리공화당이 보수 진영의 미래통합당을 강하게 비판했다. 사진은 우리공화당 BI. /사진=우리공화당 홈페이지
우리공화당이 같은 보수 진영의 미래통합당을 강하게 비판했다. ‘3040 세대 무논리’ 관련 발언을 한 김대호 서울 관악갑 후보를 제명키로 결정한 것에 대해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당시와 비슷하다는 입장을 표명하며 ‘제거했다’고 표현한 것.

8일 우리공화당 대변인실은 ‘달면 삼키고 쓰면 뱉는 의리도 원칙도 없는 기회주의 미래통합당’이라는 논평에서 이같이 밝혔다.

해당 논평에서 우리공화당 측은 “서울 관악갑의 김대호 후보가 8일 미래통합당 윤리위를 통해 제명 결정됐다”고 운을 뗐다.

지난 6일 김 후보는 미래통합당 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지금 대한민국은 불과 얼음의 싸움인 것 같다”며 “60~70대, 깨어있는 50대 민주화 세력의 문제인식은 논리가 있지만 30대 중반부터 40대는 논리가 아니라 막연한 정서다. 거대한 무지와 착각”이라고 지적했다. 김 후보의 발언이 전해지자 3040세대 유권자를 비롯해 국민들 사이에서 큰 논란이 일었다.

서울 관악갑 후보자 초청 토론회에서도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같이 사용하는 시설이 돼야 한다”며 “장애인들은 다양한데 나이가 들면 누구나 다 장애인이 된다”고 답해 또 한번 장애인 비하 구설에 올랐다. 김 후보 측은 2건의 논란에 대해 해명했지만 미래통합당은 윤리위원회를 열고 제명조치를 결정했다.

이에 대해 우리공화당 측은 “김 후보의 말로 인한 논란과 이에 대해 신속하게 제명 처리하는 미래통합당은 그야말로 미래통합당답다”며 “자당의 후보가 한 말에 대해 진의를 살피거나 기회를 주기보다는 뭐 묻은 개 취급하며 선 긋고 제거해버리는 수법은 전신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 체제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을 제거해버렸을 때와 동일하다”고 지적했다.

우리공화당 측은 “정치적 도의와 의리도 없고 사태 판단 원칙도 없이 그때마다 센 자에게 붙어 기회주의적으로 보수우파 국민들 마음에 피멍이 들게 하는 정당이 미래통합당”이라며 “이제는 유승민, 김무성 키즈들로 이뤄진 후보들로 총선에 나섰고 내각제 개헌 음모세력이 도사리고 있는 미래통합당이다. 애국보수우파 국민들은 어떤 선택을 해야 하는가”라고 반문했다.

마지막으로 우리공화당 측은 보수 우파를 강조하며 미래통합당을 강하게 비판했다. 논평에서 우리공화당 측은 “태극기 애국우파 국민들과 함께 3년여 내내 문재인 좌파독재정권과 싸울 동안 비겁하고 용기 없고 행동하지 않은 미래통합당이 총선에서 큰 덩치로 밀어붙이는 것은 또 하나의 거대 불의이며 대한민국 보수우파 국민들을 절망케 한다”며 “우리공화당은 국민들께서 대한민국을 살리는 위대한 선택을 하실 것이라 믿는다”고 글을 맺었다.

채성오 기자

머니S 채성오 기자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