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코로나19, '확찐자' 치명률 높다? 미 올리언스 '32.1%'

강소현 기자VIEW 5,7082020.04.03 16:20
0

글자크기

기사 이미지
미국 루이지애나주 올리언스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명률이 뉴욕과 워싱턴 킹카운티보다 각각 2배와 4배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이미지투데이
미국 루이지애나주 올리언스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명률이 뉴욕과 워싱턴 킹카운티보다 각각 2배와 4배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로이터통신은 2일(현지시간) 치명률은 일반적으로 의료시스템이나 방역 체계 등에 따라 국가·지역별로 큰 차이를 보이지만, 올리언스의 경우 비만과 관련된 질병들이 사망률에 영향을 미쳤다고 보도했다.


이날 기준 올리언스 내 코로나19 확진자 3148명 중 사망자는 125명으로 치명률이 32.1%에 달한다. 반면 뉴욕의 치명률(확진자 5만1810명·사망자 1562명)은 18.5%이며, 킹카운티는 8.2%(2658명·177명)에 그친다.

전문가들은 올리언스의 치명이 비만과 관련된 질환과 연관이 있다고 분석했다. 미국에서 상대적으로 빈곤층이 많이 사는 이 지역은 저렴한 패스트푸드 위주의 식단과 운동 부족 등에 따라 비만율이 높은데, 이 때문에 대부분 주민들이 비만과 당뇨, 고혈압을 앓고 있어 사망으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다는 것이다.

실제로 루이지애나주 보건당국은 올리언스의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 중 97%가 기저질환을 앓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사망자의 40%는 당뇨병을 앓았고 비만(25%), 만성 신장 질환(23%), 심장 질환(21%) 등의 질환도 갖고 있었다.

전 루이지애나 보건복지부 장관 레베카 지 박사는 "대유행으로 번진 코로나19가 발생하기 전부터 이 지역에는 이미 엄청난 건강상 불균형이 있었다"며 "지금은 이게 증폭돼 나타나는 것"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 의심 증상 발생시에는 '국번없이 1339'

강소현 기자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정치/사회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