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총선 D-12] 확진자 360명 병원서 투표… 1일 이후 입국자는?

이정화 기자VIEW 1,0672020.04.03 15:45
0

글자크기

기사 이미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4·15 총선 투표 풍경이 달라진다. 사진은 서울의료원 선별진료소 모습. /사진=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4·15 총선 투표 풍경이 달라진다. 확진자 360명이 거소투표를 신청하며 병원에서 투표할 것으로 보인다.

행정안전부는 3일 거소투표를 신청한 확진자가 360명이라고 밝혔다. 이 중 대구지역 확진자는 189명이다.

거소투표는 병원과 생활치료센터에 입원 입소 중이거나 자가격리 중인 확진자가 우편을 통해 투표하는 사전투표 방식이다. 단 자택에서 자가격리하는 사람은 대상이 아니다.

앞서 지난 3월28일 확진자를 대상으로 한 거소투표 신청이 마감됐다. 거소투표를 신청한 확진자는 오는 10~11일 우편으로 미리 발송받은 투표용지에 기표하면 된다. 선거관리위원회는 회수용 봉투로 수거해 총선 당일 개표할 예정이다.

지난 1일 이후에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은 입소한 곳에 따라 투표 참여가 결정된다.

생활치료센터 등 시설에 격리된 사람은 특별사전투표소에서 투표할 수 있다. 선관위는 보건당국과 협의해 오는 6일까지 특별사전투표소를 설치할 격리시설을 발표할 계획이다.

반면 병원, 자택 등에 격리된 확진자는 투표 참여가 어렵다. 보건당국 지침에 따라 이동에 제한이 있기 때문.

선관위 관계자는 “병원에 입원 중인 격리자는 병실 밖 이동도 제한돼 있어 병원에는 사전특별투표소를 설치하지 않을 계획”이라며 “이들에 대해서는 선거법보다는 보건법이 우선 적용된다”고 3일 머니투데이에 밝혔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가 지난 1일부터 입국하는 모든 사람을 자가격리하라고 한 지침에 따라 이들의 투표 참여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선관위 관계자는 “1일 이후 입국자는 보건당국 지침에 따라 법률적으로 이동의 자유가 제한된다”며 “자가격리자들을 위한 특별투표소를 설치하겠다고 정부에 건의했으나 보건당국에서 난색을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의심 증상 발생시에는 ‘국번없이 1339’

이정화 기자

안녕하세요. 머니S 이정화 기자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