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부동산

개인 헬스 위해 운전 지시… 최창학 LX 사장 결국 '해임'

김창성 기자2020.04.03 15:34
0

글자크기

기사 이미지
지난해 국감에 출석했던 최창학 한국국토정보공사 사장. /사진= 뉴스1 임세영 기자
최창학 한국국토정보공사(LX) 사장이 해임됐다. 해임 사유는 청렴의 의무 위반, 업무 충실의 의무 위반 등으로 알려졌다.

3일 LX에 따르면 인사혁신처는 이날 공공기관의 운영에 관한 법률 제 35조 3항에 따라 최 사장을 해임한다는 내용의 공문을 발송했고 해임 통보는 전날 저녁 이뤄졌다.

최 사장은 이날 출근한 뒤 오전 10시쯤 화상회의를 통해 직원들에게 사퇴 의사를 밝힌 후 공사를 떠난 것으로 알려졌다. 

최 사장은 지난해 10월 국정감사에서 업무와 무관하게 헬스장을 이용하기 위해 이른 새벽 운전기사에게 관용차 운행을 지시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바 있다.

LX가 드론교육센터를 추진하면서 후보지 검토가 끝나지 않은 상태에서 경상북도와 업무협약을 맺어 논란이 일기도 했다.

이후 감사를 벌인 국토교통부가 대부분 사실인 것으로 파악하고 청와대에 이 같은 결과를 보고했고 청와대도 이를 수용하고 인사혁신처를 통해 해임을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창성 기자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