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의료진 코로나19 첫 사망… 대구 50대 내과의사 숨져(종합)

강소현 기자VIEW 2,1962020.04.03 13:21
0

글자크기

기사 이미지
대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50대 개인 내과의원 의사가 숨졌다. /사진=뉴시스
대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50대 개인 내과의원 의사가 숨졌다. 의료진이 코로나19로 사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3일 경북대병원은 코로나19로 치료를 받고 있던 A씨((59)가 이날 오전 9시52분쯤 숨졌다고 밝혔다. 

A씨는 개인병원 내과의사로 지난달 18일 발열과 기침 등 코로나19 의심증상을 보인 뒤 다음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경북대병원에 입원한 A씨는 상태가 좋지 않아 중환자로 분류돼 CRRT 및 인공호흡기, 에크모(체외막산소화장치) 치료 등을 받았다.

A씨는 지난 2월26일 경산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한 여성이 해당 병원에서 진료를 받는 과정에서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알려졌다.

※코로나19 의심 증상 발생시에는 ‘국번없이 1339’



강소현 기자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