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박항서 연봉 깎아라"… 베트남 언론, 갑자기 왜 이래?

정소영 기자VIEW 216,9372020.04.03 08:29
0

글자크기

기사 이미지
박항서 베트남 축구 대표팀 감독의 연봉에 대해 베트남 언론이 “스스로 깎아라”라고 달라진 태도를 보였다. /사진=뉴시스


박항서 베트남 축구 대표팀 감독의 연봉에 대해 베트남 언론이 “스스로 깎아라”라고 달라진 태도를 보였다.

베트남 매체 베트남넷은 지난 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전 세계 축구팀들이 긴축 정책을 펴고 있다"며 "박항서 감독도 스스로 임금을 삭감해야 한다"고 전했다.

박항서 감독은 최근 베트남의 코로나19 방역 및 치료를 위해 5000달러(약 600만원)를 기부한 바 있다.

그러나 이 매체는 "기부는 좋았지만, 박항서 감독은 베트남 축구를 위해 더 많은 것을 해야 한다"며 "제2의 고향(베트남)을 위해 더 책임감을 가져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어 "국내 구단과 선수들은 연봉을 깎는데 감독만 다 받는 것은 이상하다"며 "일이 없으니 박 감독도 더 낮은 연봉을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매체는 니시노 아키라(일본) 태국 축구 대표팀 감독은 코로나19로 급여를 삭감했다고 덧붙이며 박 감독과 비교했다.

앞서 베트남축구협회(VFF)는 지난 1일 박항서 감독의 연봉 삭감은 없다고 밝혔다.

정소영 기자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