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한은, 대규모 유동성 공급… '매주 1회' 무제한 RP 매입

김정훈 기자2020.03.26 10:13
기사 이미지
한은은 4월부터 3개월간 시장의 유동성 수요 전액을 제한없이 공급하는 주단위 정례 RP매입 제도를 도입한다./사진=머니S DB
한국은행이 매주 1회 환매조건부채권(RP)를 매입하기로 했다. 금융시장 안정을 위한 한시적인 조치다. 

한은은 26일 정부의 민생금융안정패키지 프로그램의 지원을 위해 4월부터 3개월간 시장의 유동성 수요 전액을 제한없이 공급하는 주단위 정례 RP매입 제도를 도입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한은은 오는 6월 말까지 매주 1회 정례적으로 한도 없는 전액공급방식의 RP 매입을 통해 시장의 유동성 수요 전액을 제한 없이 공급할 계획이다. 


금리는 기준금리 0.75%에 0.1%포인트를 가산한 0.85%를 상한선으로 설정하고, 입찰 시마다 모집금리를 공고하게 된다. 7월 이후에는 그동안 입찰결과, 시장상황 등을 고려해 이번 조치의 연장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RP매입은 한도 제약 없이 모집(고정금리) 전액을 배정하는 입찰 방식으로 진행한다. 입찰 금리는 기준금리에 10bp를 더한 값을 상한으로, 입찰 때마다 모집 금리를 공고할 예정이다.

입찰 기간은 4월부터 6월까지다. 입찰은 매주 화요일에 실시한다. 다만 RP매매 대상기관과 대상증권 확대 시기 등을 감안해 4월 첫 입찰은 4월2일 진행할 예정이다.

김정훈 기자

안녕하세요. <머니S> 김정훈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