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부동산

LH, 종이 대신 '스마트폰'으로 임대차계약… 혜택은?

김창성 기자2020.03.25 14:13
0

글자크기

기사 이미지
LH가 건설임대주택에 부동산 전자계약을 전면 도입하기로 했다. /사진=이미지투데이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고 고객편의를 높이기 위해 건설임대주택의 임대차계약에 부동산 전자계약을 전면 도입한다고 25일 밝혔다.

국토교통부가 부동산 거래의 투명성 및 편의성 확보를 위해 구축한 부동산 전자계약은 공인인증서만 있으면 PC나 스마트폰, 태블릿을 이용한 전자서명으로 간편하게 계약을 체결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LH는 2016년 말 행복주택 입주자를 대상으로 전자계약 시범사업을 시작한 이후 시스템 안정화 과정을 거치며 그 대상을 점차 확대해 왔다.

올 2월에는 행복주택 전자계약 이용률이 76.4%에 이를 정도로 청년, 신혼부부 등 젊은 계층의 선호가 두드러졌다.

이번에 부동산 전자계약이 전면 도입되면 앞으로 국민임대·영구임대·행복주택 등 LH가 공급하는 대부분의 건설임대주택 입주자들은 보다 간편하게 임대차계약을 체결하게 될 전망이다.

전자계약을 활용하면 현장에 방문할 필요 없이 계약기간 중 언제 어디서나 계약을 체결할 수 있으며 주민센터에 방문하지 않아도 확정일자가 자동으로 부여돼 편리하다.

이밖에 전세자금 대출 우대금리 적용(일부 시중은행) 및 버팀목 대출 금리 0.1%포인트 추가 인하 등 경제적 혜택도 볼 수 있다. 다만 LH는 고령자 등 전자계약이 익숙하지 않은 세대를 위해 현장계약도 병행할 계획이다.



김창성 기자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