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부동산

‘대출규제’에 울상… 비규제지역 둘러볼까

김창성 기자VIEW 1,0102020.03.25 07:29
기사 이미지
잇따른 정부 규제에 비규제지역이 반사이익을 거둘지 주목된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정부의 잇따른 부동산대책으로 수도권 비규제지역 몸값이 더 올라가는 분위기다. ‘제로금리’ 시대를 맞아 투자처로도 각광받고 있다.

25일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수도권 비규제 지역에서 3~4월 중 2만939가구가 공급되며 이 중 1만8976가구가 일반분양 예정이다.

정부는 지난 2·20 대책에 따라 수원 영통구·권선구·장안구 및 안양시 만안구, 의왕시를 조정대상지역으로 추가 지정했다. 경기 북부와 인천 등을 제외하면 수도권 지자체 70%가량이 규제로 묶인 셈이다.

규제가 이어지자 상대적으로 규제에서 자유로운 경기도 내 아파트의 반사이익이 점쳐진다. 수도권 비규제지역 내 분양 단지의 경우 청약통장 가입기간이 1년이면 1순위 청약자격이 주어지며 재당첨 제한도 없다.

주택담보인정비율(LTV)과 총부채상환비율(DTI) 등 대출 제약도 상대적으로 덜하다. 신도시 등 공공택지가 아니라면 전매제한도 당첨자 발표 후 6개월로 짧다. 자금조달계획서 제출 의무도 없다.

비규제지역에 서울행 교통호재가 대기 중인 것도 호재다. 양주, 의정부 등 경기 북부의 경우 지하철 7호선 연장,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C노선이 뚫릴 예정이다.

인천도 7호선 연장, GTX-B노선이 대기 중이며 시흥은 신안산선(2023년 예정), 월곶-판교선(2025년 예정)이 관통한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 팀장은 “기준금리 인하로 인해 비규제지역이 투자처로도 각광받고 있다”며 “다만 이러한 지역의 집을 분양 받거나 매매할 때는 서울 접근성, 교통망, 브랜드 등을 꼼꼼히 살펴보고 앞으로 인프라 구축 계획까지도 반드시 따져 옥석을 가려내야 한다”고 조언했다.



김창성 기자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