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부동산

[출근길] 팬데믹 후 글로벌 쇼크… 제로금리 부동산 영향은?

김노향 기자VIEW 1,6922020.03.17 04:10
0

글자크기

기사 이미지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가 지난 16일 오후 긴급 임시회의를 열어 기준금리를 인하했다. /사진=머니S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전대륙으로 확산됨에 따라 팬데믹(전염병 대유행)이 선언, 미국에 이어 국내 통화당국도 결국 금리를 내릴 수밖에 없게 됐다. 한국은행은 지난 16일 긴급 임시 금융통화위원회를 열고 기준금리를 0.5%포인트 내렸다. 기준금리는 연 0.75%로 0%대 금리시대가 열렸다.

부동산업계에선 정부 규제로 얼어붙은 부동산에 기준금리 인하효과가 나타날지 촉각이 모인다. 일반적으로는 금리가 인하되면 유동자금이 금융시장 대신 증시와 부동산으로 쏠린다. 하지만 이번 사태는 코로나19로 인해 글로벌 금융위기가 우려되는 수준이다. 세계적으로 경기위축 신호가 뚜렷한 만큼 금리 인하를 부동산 호재로 보기는 쉽지 않다는 게 전문가들의 대체적인 시각이다.

박원갑 KB국민은행 WM스타자문단 부동산 수석전문위원은 “일부지역을 제외하고 부동산이 오를 가능성은 낮다”고 전망했다. 그는 “한치 앞을 내다보기 힘들 정도로 글로벌 경제의 불확실성이 증대되는 상황에서 수요자들이 금리 인하를 집 살 신호로 받아들이긴 힘들다”고 분석했다.

그는 “물론 시중금리가 낮아지면 부동산 보유자의 이자부담은 줄어들어 매물 압력도 약화될 수 있다”며 “다만 이번 금리 인하는 시차를 두고 부동산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있다. 코로나19 진정 후에 중기적으로 부동산을 자극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일부 지역의 부동산 폭락 사태를 우려하는 시각도 있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부동산 이자 부담의 경감보다 경기위축에 따른 구매력 감소가 예상된다”며 “가격급등 피로감이 크거나 대기수요가 취약한 지역, 공급과잉 지역 위주로 가격조정과 거래 하방압력 부담이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청약시장도 공급과잉이 있고 사업성이 떨어지는 지역은 미분양 증가와 청약경쟁률이 둔화돼 타격이 불가피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김노향 기자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