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관악구 코로나19 세번째 확진자 발생… 성현동 거주 35세 남성

김유림 기자VIEW 3,5062020.02.28 17:34
0

글자크기

기사 이미지
서울 관악구에서 세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사진=뉴스1


서울 관악구에서 세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관악구는 28일 코로나19 3번째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확진자는 관악구 성현동에 거주하는 35세 남성으로 지난 22일 본인 차량을 이용해 은평성모병원을 방문한 것으로 확인됐다. 병원 내부에는 출입하지 않고 외부에 있었다.

확진자는 28일 오전 강남구 보건소로부터 확진자 판정 통보를 받고 자택에 격리돼 있다. 국가지정병원으로 이송될 예정이다.

확진자는 25일 오전 8시30분쯤 지하철을 이용해 강남구 회사에 출근했고 오후 1시30분쯤 관악구의 한 미용실을 방문했다. 이후 오후 2시30분쯤 관내 식당에서 점심식사를 하고 오후 3시쯤 버스를 이용해 자택으로 귀가했다.

그는 27일 오전 지하철을 이용해 회사에 출근한 뒤 강남구 보건소에 방문해 검체 검사를 받았다. 이후 낮 12시10분쯤 버스를 이용해 회사에 복귀한 뒤 바로 지하철을 이용해 귀가했다. 이어 이날 저녁 8시부터 9시까지 아내와 함께 관내 한 식당에서 저녁식사를 했고 도보로 귀가했다.

그는 28일 오전 평소처럼 지하철을 이용해 회사로 출근했으며 강남구 보건소로부터 양성 판정 통보를 받은 뒤 오전 9시부터 자택에서 격리돼 있다.

구는 28일 오전 서울 강남구 보건소로부터 확진자 발생 통보를 받은 후 밀접접촉자에 대해 자가격리 통보를 완료했다. 이날 중 확진자의 자택과 방문 장소, 주변지역에 대한 방역 조치를 완료할 예정이다.

구 관계자는 "향후 역학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확진자의 정확한 감염경로와 이동경로를 신속하고 정확하게 추가 공개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 의심 증상 발생시에는 ‘국번없이 1339’

김유림 기자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정치/사회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