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정부청사도 뚫렸다… 인사혁신처 공무원 '양성'

정소영 기자2020.02.28 15:58
기사 이미지
세종 인사혁신처 소속 직원이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인 것으로 확인됐다. /사진=뉴스1


세종 인사혁신처 소속 직원이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인 것으로 확인됐다.

28일 뉴스1에 따르면 천안에 거주하는 인사혁신처 직원의 부인이 최초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고 이후 해당 직원도 검사를 실시했다. 이 직원은 전날(27일)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했으며 이날 오후 2시쯤 최종적으로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인사혁신처 관계자는 뉴스1에 "건물 폐쇄 여부는 방역당국이 결정할 문제"라며 "우선 확진검사를 한 지난 27일부터 인사처 동료직원과 접촉자에게 자가 격리를 지시했다"고 전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확진 판정을 받은 직원의 업무는 중앙부처와 협업이 없는 직무에 종사하고 있어 타 부처의 확진 가능성이 낮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코로나19 의심 증상 발생시에는 ‘국번없이 1339’

정소영 기자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