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부동산

반포주공1단지 3주구·신반포21차 '서울시 클린수주' 시범사업 첫 사례

김노향 기자2020.02.21 08:41
0

글자크기

기사 이미지
서울 용산구 한남3구역. /사진=김창성 기자
서울시가 정비사업 시공사 선정 과정의 불법적인 거래나 불공정·과열경쟁 관행을 막기 위한 선제적 공공지원에 착수했다.

서울시와 서초구는 21일 공공지원 1호 시범사업장으로 반포주공1단지 3주구, 신반포21차 재건축사업장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서울시와 서초구, 조합이 전 과정을 협력해 공정하고 투명한 '클린사업장' 모범사례를 만든다는 목표다.

서울시는 앞서 17일 시공사 입찰과정의 전문성·투명성·공정성을 강화하는 선제적 공공지원 방안을 발표했다. 시가 주도하는 상시 모니터링 체계 하에 과열 조짐이 보이는 사업장에 지원반을 투입하고 입찰단계별로 변호사·건축기술자 등 전문가를 지원·파견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다.

이번 시범사업장 선정은 2개 조합이 서초구에 시공사 선정을 위한 공공지원을 요청해 이뤄지게 됐다.

서울시와 서초구는 상시 모니터링을 해 불공정·과열경쟁이 감지될 경우 담당 공무원과 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합동 지원반을 투입, 입찰제안서 내용의 위반 여부를 집중 점검한다. 부정당업체가 시공사로 선정되는 것을 막아 사업 지연과 조합원 피해를 예방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사업을 통해 정비사업 시공사 수주전의 관행적인 부정행위가 일부 해소되고 입찰 과정의 투명성을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 류훈 서울시 주택건축본부장은 "이번 시범사업을 정비사업 현장에서 건설사의 관행적 불공정 행위를 없애는 계기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김노향 기자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