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인간극장 네쌍둥이 부부, 임신 당시 태교도 못했다?

강소현 기자VIEW 31,7772020.02.14 13:27
0

글자크기

기사 이미지
14일 재방송된 KBS 1TV 교양프로그램 '인간극장'에서는 '헤쳐 모여 네쌍둥이' 1부가 공개됐다. /사진=KBS 제공


'인간극장' 네쌍둥이의 부모 김정화, 홍광기 씨가 임신 당시를 떠올렸다.


14일 재방송된 KBS 1TV 교양프로그램 '인간극장'에서는 '헤쳐 모여 네쌍둥이' 1부가 공개됐다.

경기도 연천에서 17개월 된 네쌍둥이를 키우고 있는 홍광기씨는 “(임신 당시) 셋도 걱정 됐는데 넷 일 수도 있다고 해서 걱정했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김정화씨 역시 “24주까지는 여유가 없었다. 임신을 했다고 태교를 하거나 쉴 수 없었다. 혹시나 잘못될까봐 부담감이 컸다. 혹시나 잘못될까봐”고 토로했다. 

이어 “설날에 (시댁에) 갔는데 한번 하혈을 했다. 너무 놀라서 더 조심했다”며 아찔했던 순간을 회상하기도 했다.

한편 이날 이들 부부는 네아이를 한번에 키우는 문제로 갈등을 빚기도. 현재 두 아이는 부부가, 다른 두 아이는 시부모님인 홍성복, 유정자 씨 부부가 키우고 있다.



강소현 기자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연예/스포츠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