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전현무 식습관 '충격'… 돌연사 위험 있다?

정소영 기자VIEW 2,2012020.02.14 10:00
0

글자크기

기사 이미지
방송인 전현무가 식습관으로 인한 돌연사 위험을 경고를 받았다. /사진=뉴시스


방송인 전현무가 식습관으로 인한 돌연사 위험을 경고를 받았다.

지난 13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4'(이하 '해투4')는 2020년 '해투4'의 습관 성형 프로젝트 '아무튼, 한 달'의 첫 번째 실험 '건강한 바디 디자인' 1탄으로 꾸며졌다.

'아무튼, 한 달'의 첫 번째 실험 '건강한 바디 디자인'에는 정준하, 전현무, 조세호, 홍현희가 피실험 군으로 참여했다. 이들은 체지방 감소와 건강한 혈액 수치를 목표로 지속적인 다이어트에 도전했다.

이날 공개된 전현무의 식습관 일지에서는 라면을 빠르게 흡입하는 전현무의 모습이 확인됐다. 그는 "라면은 오래 씹으면 맛이 없다", "이래도 되나 싶을 때 넘겨야 한다", "세 번 정도 씹는 것 같다" 등 나쁜 식습관을 보여 걱정을 샀다.

전현무는 "천천히 먹는 건 울화병이 터진다. 몸은 좋아질지 몰라도 정신 건강이 안 좋아지더라. 덩어리감이 있는 상태로 넘어가야 먹는 것 같은데, 즙이 돼버리면 힘들다"고 말했다.

전현무의 식습관 일지를 본 서울의대 해부학 교실 최형진 교수는 "심혈관 질환 때문에 40대에 돌연사하는 경우가 많다. 그건 식습관 때문이다"며 "전현무의 콜레스테롤 수치를 보면 오늘 귀가하다 쓰러져 사망해도 전혀 놀라운 일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정소영 기자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연예/스포츠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