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5월부터 스마트폰에 면허증 담긴다

박흥순 기자VIEW 1,8212020.02.01 05:30
0

글자크기

기사 이미지
이통3사는 오는 5월 모바일 운전면허증을 선보인다. /사진=이통3사


[주말리뷰]모바일 운전면허증이 오는 5월 도입된고 손목시계형태의 심전도를 측정장치도 내년 2월부터 활용될 전망이다.

1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는 최근 정부서울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2020년 정보통신기술(ICT) 규제 샌드박스 추진 방향을 밝혔다. 규제 샌드박스는 신기술이 출시될 때 규제를 면제 또는 유예해주는 제도다.

이날 과기정통부의 안에 따라 이통3사는 오는 5월 모바일 운전면허증을 선보인다. 모바일 운전면허증이 도입되면 운전면허증 분실을 최소화할 수 있고 재발급 비용이 줄어 편의성이 크게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아울러 손목시계형 웨어러블 장치를 통해 심전도를 측정하는 기기도 내년 2월부터 활용 가능해진다. 다만 1차 병원에서 진료가 불가능한 심혈관계 질환자 2000명을 대상으로 우선 실시된다.

장석영 과기정통부 제2차관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에 문제가 없는지 등에 대해 테스트하는 차원이기 때문에 2000명을 제한하는 단서를 달 것”이라며 “문제가 없다면 범위가 확대될 것이고 향후 관계 법령을 개정하는 것도 검토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박흥순 기자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