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전참시' 하니 허당미… 매니저 "프로페셔널한데 손 많이 가"

손희연 기자2020.01.19 11:19
기사 이미지
그룹 EXID 멤버 하니가 '전지적 참견 시점'에출연했다./사진=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 화면 캡처.


인기 아이돌그룹 EXID 멤버 하니가 '전지적 참견 시점'에 출연해 '허당미'를 뽐냈다.


지난 18일 MBC '전지적 참견 시점'(전참시)에 출연한 하니는 배우로 첫발을 내딛는 모습을 공개했다.


하니 매니저는 "하니씨가 일할 때는 프로페셔널 그 자체"라면서도 "그런데 이상하게 손이 많이 간다"고 말했다. 이어진 영상에서 하니는 음식을 먹다가 옷에 흘리거나 어딘가에 걸리는 등 허술한 모습을 보였다. 이에 매니저는 "먹는 순간 옷에 묻힌다고 보면 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하니는 또 '만능 가방'이라 불리는 묵직한 가방을 들고 나타났다. 하니 매니저는 "하니가 항상 모든 게 들어있는 만능 가방을 가지고 다닌다"고 말했고, 하니는 가방에 대해 "그날 필요한 것을 매일 새로 챙긴다"며 "필통도 있고 낱개로 신용카드도 들어 있다"고 소개했다.


스케줄 후 저녁 식사 자리에서 매니저는 하니에게 "작품을 같이 만들어가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더 멋진 작품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하니도 "자랑스러운 하니가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이후 하니 남동생과 매니저의 깜짝 폭로 열전이 이어졌다. 두 사람이 현실 속 하니의 덤벙거림에 대해 폭로하며 공감대를 형성한 것. 하니가 소지품을 잘 놓고 다니는 것부터 물건을 잘 떨어뜨리는 것까지 끝없이 이어지는 매니저와 남동생의 폭로에 하니는 어쩔 줄 모르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더했다.




손희연 기자

안녕하세요, 머니S 증권팀 손희연 기자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