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최우식 부른 '소주 한잔', 美 아카데미 무대서 못 본다

강소현 기자VIEW 1,1132020.01.14 14:13
0

글자크기

기사 이미지
/사진=영화 '기생충' 스틸컷


최우식이 부른 '소주 한잔'을 미국 아카데미 무대서 볼 수 없게 됐다. 

미국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AMPAS)는 한국 시간으로 지난 13일 저녁 10시18분 제 92회 아카데미 시상식 최종 후보를 공개했다. '기생충'은 국제 장편 영화상을 비롯해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미술상, 편집상 국제영화상(외국어 영화상) 등 총 6개 부문 최종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기생충'이 한국 영화 최초로 아카데미에 노미네이트 된 것은 물론,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등 주요 부분에 후보로 오르며 한국 영화에 새 역사를 썼다.

앞서 최우식이 부른 '기생충' OST '소주 한잔'은 오스카 주제가상 예비후보로 지명 됐다. 최우식은 자신의 SNS로 이 소식을 전하며 "'기생충'에서 제가 부른 소주 한잔이 여기에…. 치어스"라는 글과 함께 기쁜 마음을 드러내기도 했다.

하지만 아쉽게도 '소주 한잔'은 아카데미 주제가상 본상 후보에는 오르지 못했다.

통상 주제가상 후보에 오르면,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무대를 펼친다. 지난해에는 '스타 이즈 본'의 브래드리 쿠퍼와 레이디 가가가 주제가상 후보에 오른 곡 'Shallow' 무대를 함께 꾸며 환호를 받았다.

당초 '소주 한잔'이 쇼트 리스트에 올랐을 당시, 혹시나 최우식이 노래하는 모습을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볼 수 있지 않을까 기대가 모아졌지만 결국 이는 좌절됐다. 

한편 '기생충'이 작품상, 감독상 등 주요 부문을 포함해 총 6개 부문 후보로 오르며 수상에 대한 기대가 높아졌다. '기생충'이 미국 LA 할리우드에서 수상의 낭보를 전할지 주목 된다.



강소현 기자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연예/스포츠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