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주말 광화문 맞불 집회 '정권 규탄vs검찰 개혁'

이남의 기자VIEW 2,4802020.01.11 11:52
0

글자크기

기사 이미지
최근 광화문 광장에서 진행된 한 집회 모습. /사진=뉴시스 김선웅 기자
11일 주말 광화문에서 대규모 집회가 열린다. 진보성향 단체들이 '윤석열 사퇴' 등을 주장하며 집회를 예고했고 보수단체도 시위를 이어간다. 

광화문촛불연대와 윤석열사퇴범국민행동본부, 민주진보유튜버연대(가칭) 등은 11일 오후 5시30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2020 광화문탈환 촛불문화제'를 연다. 신고인원은 1000명이며 경찰은 약 500명이 참여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들은 윤석열 검찰총장 사퇴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구속, 자유한국당 해체 등을 주장하고 나설 예정이다. 시위대는 광화문광장에서 집회를 연 뒤 안국동사거리와 종각사거리, 세종대로사거리, 조선일보를 거쳐 1.7km 가량을 행진한다.

광화문촛불연대는 지난해 11월 사단법인 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와 주권자전국회의 등 24개 단체가 모여 '적폐청산과 토착왜구 청산 등을 제 2의 촛불항쟁으로 실현하자'며 만든 연대체다.

같은 시각 광화문 곳곳에서 보수단체 시위도 벌어져 충돌할 가능성도 있다. 약 5000명이 참석할 예정인 석방운동본부 집회와 국본, 범국민투쟁본부 등 집회가 광화문과 서울역 등 도심서 열릴 예정이다.

경찰은 도심권에 47개 중대를 배치해 만일의 사태에 대비할 계획이다.

이남의 기자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정치/사회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