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부동산

종부세도 안 먹히는 '서울 아파트값'

김창성 기자VIEW 7,4762019.12.03 04:35
0

글자크기

기사 이미지
서울시내 한 아파트 밀집 지역. /사진=뉴시스 DB
종합부동산세 납부가 본격화됐지만 세금 부담에 따른 아파트 매도 움직임은 크지 않은 분위기다. 오히려 매물 부족 현상이 심화되면서 가격 상승을 부추긴 데다 자사고 폐지, 정시확대 등의 영향으로 양천 등 인기 학군 지역의 오름세가 이어졌다.

3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11월 마지막주 기준 서울 아파트값은 전주보다 0.08% 뛰며 6개월 연속 올랐다.

재건축이 0.08% 뛰었고 일반 아파트는 0.04% 상승했다. 또 신도시와 경기·인천은 각각 0.08%, 0.04% 올라 오름세가 이어졌다.

서울 아파트 매매시장은 부동산 규제에 따른 매물 잠김과 추가 상승에 대한 기대 수요가 늘면서 상승세가 계속됐다. 지역별로는 ▲강동 0.20% ▲양천 0.19% ▲성동 0.14% ▲광진 0.12% ▲금천 0.12% ▲관악 0.10% ▲동대문 0.10% ▲동작 0.09% 등의 순으로 뛰었다.

신도시는 강남 접근성이 좋은 경기 남부권 지역을 중심으로 가격이 올랐다. 지역별로는 ▲분당 0.15% ▲평촌 0.12% ▲광교 0.12% ▲동탄 0.09% ▲일산 0.03% ▲판교 0.01% 상승했다.

경기·인천은 ▲안양 0.16% ▲의왕 0.15% ▲수원 0.12% ▲광명 0.11% ▲양주 0.10% ▲부천 0.09% ▲하남 0.09% 오른 반면 아파트 공급 부담이 이어지고 있는 시흥(-0.03%), 안산(-0.01%)은 떨어졌다.

한편 서울 전세시장은 ▲양천 0.20% ▲강동 0.17% ▲강서 0.10% ▲관악 0.09% ▲동작 0.05% ▲송파 0.04% ▲중랑 0.04% ▲강남 0.03% 올랐다.

신도시는 ▲광교 0.15% ▲분당 0.14% ▲평촌 0.09% ▲김포한강 0.09% ▲일산 0.07% ▲동탄 0.07% 뛰었다.

경기·인천은 ▲광명 0.10% ▲성남 0.09% ▲의정부 0.08% ▲남양주 0.07% ▲수원 0.06% ▲안양 0.06% ▲의왕 0.06% 상승한 반면 매매시장과 마찬가지로 아파트 공급 부담이 이어지고 있는 안산(-0.01%), 시흥(-0.01%)은 하락했다.

임병철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수도권 전세시장은 초겨울에 접어들었지만 상승세가 계속되고 있는데 이는 자사고 폐지, 정시 확대 등 교육 정책 변화, 분양가상한제 지정에 따른 청약 대기수요 발생 등의 요인이 복합적으로 맞물린 데 따른 현상으로 풀이된다”며 “여기에 우수 학군 지역 중심으로 겨울방학 학군수요가 더해지고 있어 국지적인 전셋값 상승은 당분간 이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창성 기자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