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조원태 한진 회장 “이익 안나는 사업 버린다”… 구조조정 예고

이한듬 기자2019.11.20 11:11
0

글자크기

기사 이미지
조원태 한진 회장 / 사진=뉴시스 이영환 기자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이익이 나지 않는 사업에 대한 고강도 구조조정을 예고했다.

조 회장은 1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한국 특파원들과 오찬 간담회를 열고 “항공운송과 항공기 제작, 호텔을 포함한 여행 등 주력 사업을 제외하곤 정리할 것들이 좀 있다”며 “이익이 나지 않는 사업은 버려야 한다”고 밝혔다.

조 회장은 또한 대한항공 중심의 사업에 주력하겠다는 뜻도 전했다. 그는 “항공운송과 관련된 사업 외에 관심이 없다”며 “대한항공이 주축이고 그것을 서포트(지원)하는 사업 외에는 별로 관심이 없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인수·합병(M&A) 등을 통한 신규 사업 진출은 없을 것으로 보인다.

대한항공의 흑자전환 시점에 대해 조 회장은 “2021년초 정도는 돼야 할 것 같다”고 예상했다.

상속세 납부에 대해선 “지금 많이 어렵다”며 “1차분까지는 좀 넣었는데 저는 소득이라도 있지만 다른 사람은 소득도 없어서 힘들어하고 있다”고 토로했다.

조양호 전 회장 별세 이후 유족이 물려받은 지분에 대한 상속세는 2700억원으로 추정된다. 이 가운데 460억원 규모는 납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 회장은 한진칼 2대주주인 국내 행동주의펀드 KCGI의 경영권 위협에 대해선 “우호지분을 확보하는 게 가장 중요하다”며 “한번 겪어봤기 때문에 앞으로 좀 더 쉽게 대응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밝혔다.

델타항공의 지분투자에 대한 질문에는 “제가 알기로는 장기적 투자 관점에서 투자한 것이지 저희랑 논의한 적은 없다”며 “3월 되면 (우호지분인지) 알 것 같다”고 말했다.

또한 HDC현대산업개발의 아시아나항공 인수와 관련해선 “아시아나항공의 재무구조가 개선되면서 경쟁이 심해질 수 있다”며 “대한항공도 빨리 재무구조를 개선해 대응하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조 회장은 앞으로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겠다”며 “국민들에게 신뢰를 받을 수 있는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게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조 회장은 지난 4월 별세한 부친 조양호 전 한진그룹 회장에게 수여되는 ‘2019년 밴 플리트상’ 수상을 위해 18일부터 3박4일 일정으로 뉴욕을 방문했다. 시상식은 20일 뉴욕 맨해튼 플라자호텔에서 열린다.

이한듬 기자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산업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