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에어부산, 인천시대 '활짝'… 중국 닝보 첫 날갯짓

박정웅 기자2019.11.12 14:28
0

글자크기

기사 이미지
한태근 에어부산 사장(왼쪽 6번째)과 임직원들이 인천-닝보 신규 취항을 기념해 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에어부산
에어부산이 인천시대를 활짝 열어젖혔다. 12일 인천 첫 날갯짓으로 인천-중국 닝보 노선에 신규 취항 신호탄을 쏘아올린 것.

에어부산은 12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에서 임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인천-닝보 노선 취항을 위한 기념행사를 개최했다. 에어부산의 인천-닝보 노선은 주 3회(화·금·일) 운항하며 195석 규모의 에어버스 A321-200 항공기로 운항한다.

이날 첫 닝보행 항공기는 인천국제공항에서 오전 8시15분 출발, 닝보 공항에 오전 9시50분(현지시간)에 도착한다. 귀국편은 현지에서 오전 10시50분 출발, 인천국제공항에 오후 1시35분에 도착한다. 비행시간은 약 2시간35분이다.

에어부산은 인천 진출을 기념해 이날 닝보 항공편 탑승객 전원에게 인천 노선 국제선 무료 항공권을 증정했다. 13일 취항하는 중국 선전과 이달 말 취항하는 청두 노선에서도 첫편 탑승객에게 무료 항공권을 증정하며 그 외 취항 노선에서는 기내 추첨을 통해 무료 항공권을 제공한다.

중국 저장성 동부에 위치한 닝보는 선박 화물 총 물동량 기준 세계 1위 항만도시이나 그동안 국내 직항 항공편이 없었다. 이번 에어부산의 직항 개설을 통해 비즈니스 이용객들의 편의가 향상될 전망이다.

한태근 에어부산 사장은 “인천공항에서 에어부산의 첫 날갯짓을 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라며 “이제 수도권에서도 에어부산의 완벽한 안전과 차별화된 서비스를 선보여 이용객들의 마음을 사로잡는 항공사가 되겠다”라고 인천 취항 소감을 전했다.



박정웅 기자

자전거와 걷기여행을 좋아합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생활문화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