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아마존, 4분기 전망도 ‘흐림’… 주가모멘텀 약화”

장우진 기자VIEW 2,7962019.10.28 09:13
0

글자크기

기사 이미지


아마존이 좋지 못한 3분기 실적에 더해 4분기마저 어두운 전망을 내놓았다. 아마존의 실적 발표 후 주가는 24일(현지시간) 시간 외 거래에서 7% 이상 폭락하는 등 주가모멘텀이 약해졌다는 분석이 나온다.

주영훈 유진투자증권 애널리스트는 28일 “아마존의 3분기 매출액은 영업이익은 32억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15.2% 감소했다”며 북미 유통사업 영업익이 36.9% 감소한 여파로 2분기부터 시행된 당일 배송 시스템 확대 과정에서 배송비용이 46% 늘었기 때문”이라고 진단했다.

이어 “아마존웹서비스(AWS) 부문 성장률은 34.3%로 지난 4년 사이 가장 낮은 수치를 기록했다”며 “같은 기간 글로벌 클라우드 시장 2위인 마이크로소프트 ‘아주르’는 59% 증가는 등 경쟁심화로 마케팅부서 인력충원 및 인프라 지출이 증가한 탓에 수익성도 동반 하락했을 것”이라고 추정했다.

그는 “전자상거래업체들은 현재 손익보다 외형성장률을 중요지표로 여기는데 단기투자가 증가하더라도 성장률만 확대된다면 긍정적으로 해석하는 경우가 많다”며 “다만 아마존은 외형성장과 수익성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고 있던 만큼 기대치가 남다를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4분기 영업익 가이던스도 –23~-68%로 시장 기대치를 충족시키지 못했다”며 “후발주자의 추격이 거센 가운데 수익성 둔화 국면에 진입한 만큼 당분간 주가 모멘텀을 약화될 것”이라고 밝혔다.



장우진 기자

머니S 금융증권부 장우진 기자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