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창피해서 법사위 못하겠다" 이철희 작심 비판 왜?

안경달 기자VIEW 4,9522019.10.14 15:16
0

글자크기

기사 이미지
이철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11일 대구 수성구 범어동 대구고등법원 대강당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구고등·지방·가정법원, 부산고등·지방·가정법원, 울산지방·가정법원, 창원지방법원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사진=뉴스1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이철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4일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린 법사위의 서울고법·서울중앙지법 등 수도권 법원 국감에서 의원들을 비판했다.

이 의원은 이날 조국 법무부 장관의 동생 조모씨의 영장 기각 문제로 여야가 공방을 벌이다가 국감이 일시 파행되자 "저도 정치인 중 한 사람이지만 참 창피하다"라며 "영장 발부 여부에 대해서도 여야가 입장이 바뀌면 주장이 바뀐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민주당이 야당이었던 지난 2017년에는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 영장이 기각되자 '영장 기각은 법원의 치욕'이라고 했다"라며 "2년 만에 여야가 바뀌자 조 장관 동생 영장 기각에 대해 우리 당은 적절한 판단이라고 하고 한국당은 사법부 수치라고 한다. 이게 뭐냐"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지난 2일 국감이 시작되고 나서 오늘(14일)까지 단 하루도 부끄럽지 않은 날이 없다"라며 "부끄러워서 법사위 못하겠고 창피해서 못하겠다"라고 자조했다.

한편 이날 여야는 지난 9일 조 장관 동생 조모씨의 학교법인 웅동학원 비리 연루 혐의에 청구된 구속영장 기각을 결정한 명재권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의 출석 여부로 설전을 벌였다.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영장 기각 결정이 법원의 형사소송법 위반이라며 명 판사를 증인이나 참고인으로 현장 채택하자고 요구했다. 반면 여당 의원들은 판사를 증인으로 채택해 묻는 것이 "정치적 시도"라며 항의했다.

안경달 기자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