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700만원' 인보사의 배신… "주사 맞고 통증 더 심해졌다"

한아름 기자VIEW 5,6662019.10.07 12:24
0

글자크기

기사 이미지
./사진=한아름 기자
의약품 성분이 뒤바뀌어 품목허가가 취소된 코오롱생명과학의 골관절염 유전자치료제 '인보사케이주'를 맞은 일부 환자들의 부작용이 큰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투여 전보다 더 심한 통증을 느끼고 있어 삶의 질을 위협받고 있다는 것이다.

윤소하 정의당 의원은 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 법무법인 오킴스와 7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인보사 피해환자 최초 역학조사 결과발표 및 대책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은 결과를 발표했다.

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는 인보사를 투여받은 86명을 대상으로 설문과 심층인터뷰를 진행한 결과 이들 중 60%는 투약 이후 통증과 기능이 나아지지 않거나 더 심해져서 관절주사 등 추가적인 치료를 받았다고 답했다. 이들은 관절주사 32명(39%), 인공관절치환술 4명(4.9%) 기타 13명(15.9%) 등을 받았다.

이들은 병원 의사의 권유나 광고 등을 통해 믿고 고가의 주사를 투여한 만큼 받은 정신적 충격도 크다는 게 오킴스, 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 입장이다. 투여받은 환자들의 3/4은 병원에서 권유를 받았으며 나머지 1/4 중 60%도 광고를 보고 결정했다고 답했다. 인보사 주사 비용은 한 회당 약 600만~700만원이다.


이들은 인보사 사태 관련, "환자들은 코오롱은 물론 식약처도 병원도 더 이상 믿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법무법인 오킴스는 "성분이 뒤바뀐 약을 팔려는 회사에게 환자들을 맡겨서 장기 추적조사를 한다는 것은 말이 안 되는 얘기"라며 "식약처는 아직 환자들에게 연락조차 다 하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오킴스는 식약처나 코오롱생명과학과 무관한 제3의 기관을 선정해 추적조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오킴스는 이어 "인보사와 무관한 제3의 기관을 선정해 환자들에게 신뢰를 주고 객관적인 추적조사가 이뤄질 수 있도록 조치할 것을 촉구한다"며 "코오롱은 환자들의 신체적, 재산적, 정신적 피해 모두를 즉시 배상해야 할 뿐 아니라 환자들에 대한 추적조사와 향후 부작용에 따른 치료가 원활히 이뤄질 수 있도록 기금을 마련해 즉시 제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아름 기자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에요

산업 한줄뉴스

상단으로 가기
하단 띠배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