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덕화, 전영록 '가발' 언급에 보인 현실 반응은?

김유림 기자 | 2019.08.14 08:01
이덕화 전영록./사진=덕화다방 방송캡처


배우 이덕화의 60년 절친 가수 전영록이 아르바이트생으로 떴다. 전영록은 이덕화의 가발도 디스하며 60년 끈끈 우정을 자랑했다.

지난 13일 방송된 KBS 2TV ‘덕화TV2: 덕화다방’에서는 아르바이트생으로 등장해 신메뉴 ‘불티나 떡볶이’를 선보인 전영록의 모습이 담겼다.전영록은 등장하자마자 신메뉴 떡볶이를 만들며 일일 아르바이트생으로 열정을 드러냈다. 

전영록은 “71년도 내가 23살 때 창신동 유명한 떡볶이 맛집에서 아르바이트를 했다. 그 때 배운 레시피를 제대로 보여주겠다”고 호언장담했다. 전영록은 후추를 쏟아부은 떡볶이 레시피로 의외의 호평을 받으며 일일 아르바이트생으로 제몫을 다 했다.

전영록과 이덕화의 티격태격하면서도 끈끈한 케미가 시청자에게 큰 웃음을 안겼다. 전영록은 이덕화에게 “형님은 가발을 썼으니 위생모자 쓰지 마라”라고 짓궂게 놀려 방송에 웃음을 더했다. 이덕화 역시 “그럼 가발을 2개 쓰냐. 당연히 안 쓴다”고 재치있게 맞받아쳤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