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 자주 찾는 한국인, 의료수준은 ‘글쎄요’

박흥순 기자 | 2019.07.21 15:02
/자료사진=뉴시스


한국인의 외래진료 횟수는 OECD 회원국 중 가장 많았으나 이들을 치료할 의료인력은 가장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노령화에 따라 장기요양병상이 급증하고 있으나 정작 의료·돌봄종사자 수는 크게 부족했으며 극단적 선택 비중은 세계 2위 수준이나 항우울제 소비량은 OECD 평균 1/3에 불과했다.

보건복지부가 21일 공개한 'OECD 보건통계(Health Statistics) 2019'에 따르면 2017년 우리나라 국민 한명은 1년간 의사에게 16.6회 외래 진료를 받은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OECD 회원국 평균(7.1회)보다 2.3배 높은 수준으로 우리나라 다음으로 외래진료를 많이 받는 일본(12.6회)보다 4회 많은 것이다.

입원진료 비중도 일본에 이어 2위에 올랐다. 우리나라의 입원 환자 1인당 평균재원일수는 18.5일로 일본(28.2일) 다음으로 길었고 회원국 평균(8.2일)보다 열흘 정도 더 입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우리나라의 임상 의사 수(한의사 포함)는 2017년 기준 인구 1000명당 2.3명으로 OECD 국가 중 가장 적었다.

오스트리아는 한국보다 2.3배 많은 5.2명이었으며 노르웨이(4.7명), 리투아니아(4.6명), 독일과 스위스(4.3명) 등의 순이었다. 간호사, 간호조무사 등 간호인력도 1000명당 6.9명으로 OECD 평균(9.0명)보다 2.1명 적었다.

병상 수는 1000명당 12.3개로 일본(13.1개) 다음으로 많았으며 OECD 평균(4.7개)의 3배 가까운 규모였다. 하지만 이는 치료병상(0.4% 증가)이 아닌 요양원 등 장기요양병상(9.5% 증가)으로 조사됐다.

그렇지만 65세 이상 인구 중 장기요양 수급자 비율은 8.3%로 OECD 평균(12.5%)보다 크게 부족했다. 반면 GDP에서 장기요양지출이 차지하는 비중은 2008년 0.3%에서 2017년 0.9%로 늘어나는 등 급속한 노령화에 따른 부담이 가중되는 모양새다. 

/자료=보건복지부

65세 이상 인구 1000명당 '요양병원의 병상과 시설의 침상'은 60.9개로 2007년 24.8개에서 10년 사이 36.1개나 늘었다. 이는 OECD 평균(48.0개)보다 12.9개 많은 수준이다.

장기요양지출과 병상이 급증한데 비해 돌봄종사자 수는 2017년 65세 이상 인구 100만명당 3.6명으로 OECD 평균(5.0명)보다 1.4명 적었다. 이는 사회복지 수준이 높은 노르웨이(12.7명), 스웨덴(12.3명)에 비해 4분의 1을 조금 넘는 수준이다.

한편 우리나라는 2016년 기준 극단적인 선택으로 목숨을 잃은 사람의 비율이 인구 10만명당 24.6명으로 리투아니아(26.7명)에 이어 두번째로 높았으나 항우울제 소비량은 22.0DID(인구 1000명당 하루 투여량)로 OECD 평균(63.0DID)의 3분의 1 수준에 그쳤다.

반면 항생제 사용량은 32.0DID로 OECD 평균(19.1DID)보다 1.7배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