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일본 수출규제 대응 방안, 함께 지혜 모아 나가자"

김경은 기자 | 2019.07.18 17:05
문재인 대통령. /사진=청와대 페이스북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여야 5당 대표들과 만나 "지금 가장 시급하고 주요한 일은 일본의 수출 제한 조치에 대해 당장 우리가 어떻게 대응할 것이며 또 우리 주력 제조 산업 핵심 소재·부품의 지나친 일본 의존을 어떻게 줄여나갈 것인지 그에 대해 함께 지혜를 모아 나가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정당 대표 초청 대화' 모두발언에서 "경제가 엄중하고 앞으로 더 어려워질 수도 있는 상황에서 여야 당 대표들을 모시고 대책을 논의하는 이런 시간을 갖게 돼 무척 다행스럽게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더 크게는 지금의 한일 간 갈등을 조기에 해소하고 양국 간 우호 협력 관계를 회복하고 더 발전시킬 수 있는 방안까지 함께 논의가 이뤄졌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이어 "지금 경제가 엄중한데 가장 시급한 것은 역시 추경을 최대한 빠르게 원만하게 처리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추경이 시기를 놓치지 않도록 협력을 해 주시고, 더 나아가 소재·부품 문제에 대한 대책의 예산도 국회에서 충분하게 논의해 주기를 당부드린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나로서는 시급한 두 가지 문제를 오늘 중심 의제로 삼아서 집중 논의하고 초당적으로 합의가 이뤄지기를 기대한다"며 "아마 대표님들도 하실 말씀이 많을 텐데 잘 경청하도록 하겠다. 잘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렇게 함께 둘러앉으니 참 좋다"며 "국민들께서도 걱정되는 시기에 대통령이 여야 대표들과 함께 머리를 맞대고 지혜 모으는 그런 모습을 보시는 것만으로도 희망을 갖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아울러 "더 나아가서 꼭 필요한 일에 대해서 초당적으로 합의하고 공동 대응 하는 모습을 보여드린다면 국민들께서 매우 든든해 하실 거라고 생각한다"며 "좋은 메시지가 될 것이라 생각하고 정부와 기업의 협상력을 높이는데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기대감을 표시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