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원, 이웅렬 전 코오롱 회장 '100억대' 성북동 자택 가압류 결정

한아름 기자 | 2019.07.11 18:42
./사진=성동훈 기자

성분 논란으로 허가까지 취소된 코오롱생명과학의 골관절염유전자치료제 ‘인보사케이주’ 사태 관련, 소액주주들이 이웅열 전 코오롱그룹 회장을 상대로 낸 부동산가압류 신청이 받아들여졌다.

서울북부지방법원은 법무법인 제이앤씨가 이 전 회장을 상대로 낸 부동산가압류 신청을 받아들였다고 11일 밝혔다. 이에 따라 이 전 회장의 서울 성북구 자택은 법원에 가압류됐다. 이 자택은 약 100억원을 호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제이엔씨는 5월28일 손해배상청구 소송에 참여할 소액주주를 모집했으며 지난 3일 법원에 이 전 회장을 상대로 손해배상청구 소송과 부동산가압류 신청을 동시 진행했다. 코오롱생명과학 회사 자산은 이미 한국산업은행 등에 의해 가압류 신청돼 담보가치를 상실했기 때문에 본안에서 승소했을 때 손해배상액을 보전받기 위해서였다.

소송을 맡은 정성영 제이앤씨 변호사는 “이번 결정은 법원이 인보사와 관련해 판단한 최초의 사례”라며 “손해배상 채권과 아울러 이웅렬 회장 개인에게도 법적인 책임이 있음을 인정한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인보사 사태에 대한 검찰 수사도 이어지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형사2부는 이날 오전부터 서울 여의도에 있는 NH투자증권과 한국투자증권을 압수수색했다. 두 증권사는 2017년 11월 코오롱티슈진의 코스닥 상장을 주관하고 기업가치 등을 평가한 곳이다. 검찰은 확보한 압수물을 분석한 뒤 이들 증권사가 인보사의 성분이 뒤바뀐 사실을 알면서도 상장을 추진했는지 살펴볼 전망이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