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지엠 군산공장 매각대금 1130억… 28일 완료

김창성 기자 | 2019.06.25 11:19
한국지엠 군산공장. /사진=뉴시스 고석중 기자

한국지엠 군산공장의 매각이 오는 28일 종료된다. 소유권은 자동차부품 업체 명신이다. 그동안 밝혀지지 않았던 인수대금은 총 1130억원으로 알려졌다.

25일 업계와 매일경제 보도 등에 따르면 명신은 한국지엠 군산공장 인수를 위한 잔금을 오는 28일까지 모두 납부하면 소유권을 이전받는다.

이로써 올 3월 말 시작된 한국지엠 군산공장 매각은 3개월 만에 종료를 앞뒀다.

명신은 공장 인수와 설비 투자 등에 2500억원을 집행해 2021년부터 전기차 5만대를 생산할 계획이며 이에 따른 신규 고용창출은 600여명으로 전망된다.

한편 한국지엠 군산공장 매각 대상에는 공장 내 토지, 건물, 지정된 기계와 장비 등이 모두 포함됐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