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경욱 “김정숙 여사가 황교안 대표 악수 거부했다”

김창성 기자 | 2019.05.18 16:45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18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묵념한 모습. /사진=뉴시스 박진희 기자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이 김정숙 여사가 황교안 대표의 악수를 생략하고 지나쳤다고 주장했다.

18일 민 대변인에 따르면 이날 황 대표는 광주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열린 5·18민주화운동 39주년 기념식에 참석했다.

민 대변인인 황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과 만나 짧은 대화를 나눈 뒤 김정숙 여사에게 악수를 청했는데 김 여사가 이를 받아주지 않고 지나쳤다고 주장했다.

민 대변인은 “김정숙 여사가 황 대표의 얼굴을 보면서 악수도 하지 않고 지나쳤다”며 “이해찬 대표와 악수를 한 뒤 황 대표를 빼고 손학규 대표로 건너뛰어 아쉬웠다”고 말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