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날씨] “감기 조심 하세요” 내륙 중심 일교차 10도 이상 벌어져

박흥순 기자 | 2019.04.21 05:28
19일 서울 중랑구 청남공원에 배꽃이 만개했다. /사진=뉴스1


21일은 전국이 가끔 구름이 많고 중부지방은 낮까지 빗방울이 떨어지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오는 22일까지 아침저녁 일교차가 크게 벌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최저 기온은 ▲서울 12도 ▲대전 13도 ▲대구 13도 ▲전주 13도 ▲광주 13도 ▲부산 13도 ▲강릉 15도 ▲제주 14도 ▲울릉·독도 12도다. 낮 예상 최고 기온은 ▲서울 20도 ▲대전 22도 ▲대구 25도 ▲전주 23도 ▲광주 24도 ▲부산 20도 ▲강릉 18도 ▲제주 21도 ▲울릉·독도 16도 등이다. 내륙을 중심으로 낮과 밤의 기온 차가 10도 이상 벌어지는 곳이 있겠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앞바다 0.5m, 남해 앞바다 0.5~1.0m, 동해 앞바다에서 0.5~1.5m로 각각 일겠다. 동해 먼바다에서는 파도 높이가 2.0m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또 서해상과 남해상, 제주도 해상에서는 짙은 안개가 끼겠다.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초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에서 ‘보통’ 수준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중서부 일부 지역에서는 오전에 대기 정체로 농도가 다소 높아질 수 있다.

기상청 관계자는 “22일까지 내륙지방을 중심으로 일교차가 10도 이상 크게 벌어지는 곳이 있겠다”며 “얇은 옷을 여러 겹 입는 등 건강관리에 유의해달라”고 당부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