끊기고 느린 5G에 정부가 나섰다

박흥순 기자 | 2019.04.19 17:47
/사진=뉴스1


계속되는 5세대 이동통신(5G) 품질 논란에 정부가 나섰다.

19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는 이통3사, 제조사와 함께 ‘5G 서비스 점검 민관합동 태스크포스(TF)’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TF는 5G 서비스를 이용하는 국민들의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커버리지 확대 ▲끊김 현상 등 기술적인 문제 해결을 논의하고 내용을 공개할 예정이다.

민관합동 TF는 오는 23일 개최되며 매주 회의를 열고 5G 서비스 관련 현안을 검토할 계획이다. 또 정부·이통사·제조사 간 정보를 공유하고 기술적인 대안을 마련해 현장에 적용한다는 방침이다.

장석영 과기정통부 정보통신정책실장은 “정부는 5G 서비스 상용화 초기 과정에서 국민이 느끼는 여러 불편에 대해 엄중하게 인식하고 있다”며 “TF 운영을 통해 정부와 이동통신사 및 제조사 등의 역량을 총 결집해 5G 서비스를 최대한 조속히 안정화하고 이를 통해 국민에게 최고 품질의 5G 서비스를 제공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