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기둥 "'로맨스는 별책부록' 박훈과 달라… 낯 가린다"

김경은 기자 | 2019.03.21 13:38
배우 강기둥(왼쪽)과 개그맨 이수지. /사진=KBS 쿨FM '이수지의 가요광장' 보이는 라디오 캡처


배우 강기둥이 드라마 속 자신의 캐릭터에 대해 언급했다. 

21일 오후 방송된 KBS 쿨FM '이수지의 가요광장'에는 강기둥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강기둥은 최근 종영한 tvN 드라마 '로맨스는 별책부록'에서 박훈 역을 맡아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았다.

DJ 이수지가 각기둥에게 "(극중 박훈처럼) 원래 친근감 있게 다가가는 성격이냐"고 묻자 강기둥은 "실제로는 낯을 가린다"며 "지금도 수줍다. 다가가고 싶어서 노력은 하는데 박훈처럼 오지랖 넓게는 못 한다"고 밝혔다.

강기둥은 과거 KBS 드라마 '쌈 마이웨이'에서 스토커 역을 맡았던 것과 관련 "실제로는 좋아하는 사람이 있어도 먼저 잘 다가가지 못한다. 그 사람이 마음을 표현하기 전까지 주위에서 맴돈다. 상처받을까봐 무서운 것 같다. 비겁한 거다"라고 고백했다. 

강기둥은 연기에 대한 자신의 소신을 명확하게 전하기도 했다. 그는 "정답은 없지만 가깝게 가고 싶어서 계속 노력 중이다"며 "앞으로는 다양한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 박훈이 긍정적인 역할이었기 때문에 센 역할을 해보고 싶다. 악역도 좋다"고 말해 기대감을 높였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