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캄보디아 정상, '한반도 비핵화·경제 발전' 협력 한뜻

서대웅 기자 | 2019.03.15 18:56
캄보디아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후(현지시간) 총리 집무실인 프놈펜 평화궁에서 훈센 총리와 정상회담을 마친 뒤 양국이 합의한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페이스북


문재인 대통령과 훈센 캄보디아 총리는 15일 한·캄보디아 정상회담에서 자국민 안전과 권익을 보호해 양국의 인적 교류를 활성화하고 농업·교통·인프라 등 분야에서의 경제 협력을 확대하기로 했다.

또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해 양국이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현지시간) 총리실 서명식장에서 열린 공동언론발표를 통해 "우리는 양국 국민의 안전과 권익을 보호하기 위해 더욱 노력하기로 했다"며 "특히 이번에 '형사사법공조조약' 문안이 타결돼 제도적 기반을 마련한 것을 높이 평가한다"고 했다.

해당 조약은 협정 당사국간 형사 사건에서 상호 공조를 통해 양국의 수사 효율성을 증진하기 위한 것이다.

문 대통령은 "오늘 훈센 총리님과 나는 양국 관계를 더욱 빠르게 발전시켜 나가자는 데 뜻을 같이 하고 양국이 함께 상생번영의 미래를 열어나갈 방안들을 논의했다"며 양 국민 우호 증진, 경제 협력 확대, 역내 평화 위한 협력, 한·아세안 관계 도약 방안 등을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경제협력을 확대해 양국의 상생번영을 촉진하기로 했다"며 "우리는 양국 기업의 자유로운 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이중과세방지협정'을 조속히 타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역내 평화를 위한 양국 협력 방안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총리님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한 우리 정부의 노력에 변함없는 지지를 보내주셨다"며 "앞으로도 내전을 극복해낸 캄보디아의 지혜를 나누어 달라"고 했다.

마지막으로 문 대통령은 "우리 두 정상은 한국과 아세안의 관계를 한 단계 더 도약시키는 방안도 논의했다"고 밝혔다.

훈센 총리는 공동언론발표에서 "양국 관계를 강화하고 심화하는 것을 추진함에 있어서 (문 대통령의 방문은) 대단히 중요하다"며 "양자적인, 다자적인 프레임 워크 하에 (양국) 협력이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