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야3당 "황교안, 김학의 진실 밝혀라"

서대웅 기자 | 2019.03.15 18:50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5일 경남 창원시 3·15아트센터에서 열린 3·15의거 59주년 기념식에 참석한 후 국립 3.15민주묘지를 찾아 참배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대검찰청 과거사 진상조사단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별장 성 접대 사건을 재조사 중인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및 야 3당이 당시 법무부 장관이었던 황교안 한국당 대표를 향해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반면 한국당은 "전혀 무관한 일"이라고 선을 그었다.

이해식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15일 현안 브리핑에서 "박근혜 정권 하에서 대형 사건이나 주요 인물과 관련된 수사는 대검찰청과 법무부를 거쳐 청와대까지 보고되는 것이 관행"이라며 "직속상관이었던 황교안 전 법무부 장관과 곽상도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몰랐을 리 없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이 대변인은 "황 대표는 김 전 차관의 별장 성 접대 사건과 관련해 명확한 입장을 밝혀야 한다"며 "김 전 차관의 임명 과정에 '비선 실세' 최순실씨가 개입했다는 의혹까지도 이미 제기된 만큼 황 대표의 역할 유무도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정의당 등 야 3당도 "황 대표는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몰아세웠다.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김 전 법무부 장관이 동영상 증거에도 무혐의 처분을 받은 것은 청와대와 법무부의 비호가 없었다면 불가능한 일"이라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당시 법무부 장관이었던 황 대표는 자유로운가"라고 반문하며 "누가 봐도 동영상의 주인공은 김 전 차관인데 '누가 봐도' 당시 책임자인 황 대표는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제라도 황 대표는 추악한 진실을 밝혀야 한다"며 "검찰 역시 황 전 법무부 장관의 개입은 없었는지 명명백백히 규명해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김정현 평화당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김 전 법무부 차관 사건 당시 법무부 장관이었던 황 대표와 청와대 민정수석이었던 곽 의원은 이 사건에 대한 입장을 분명히 밝혀야 한다"며 "황교안 당시 법무부 장관이 이 사건에 대해 모르쇠로 일관하기는 어렵다는 것이 일반인의 상식"이라고 꼬집었다.

최석 정의당 대변인도 브리핑에서 "김 전 차관 사건의 배후에 박근혜 청와대가 있었으며 청와대가 개입해 수사의 방향을 틀었다는 사실도 드러났다"며 "권력 최상부도 철저히 조사해 어느 단위에서 은폐했는지 명명백백히 드러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당시 법무부 장관이었던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즉각 입장을 밝히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반면 한국당은 논평을 내고 "황교안 대표와 전혀 무관하다"고 입장을 밝혔다. 민경욱 대변인은 "김 전 차관은 임용에 문제가 없다는 청와대 인사검증 결과에 따라 임명됐다"며 "임명 직후 불거진 추문 의혹으로 본인이 사임했다. 이것이 전부다"라고 밝혔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