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테크놀로지, 전장사업 호조로 영업이익 흑자 전환

박기영 기자 | 2019.02.11 14:40

코스닥 상장사 한국테크놀로지가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자동차 전장기업인 한국테크놀로지가 지난해 회계 결산 결과 잠정 영업이익이 적자에서 흑자로 전환했다고 11일 공시했다.

한국테크놀로지의 발표에 따르면 지난해 매출액은 전년대비 34억원(35%) 증가한 약 130억원, 영업이익은 64억원 증가한 약 12억원을 달성했다.

업계 전문가들은 작년 초 자동차 전장사업을 시작한 한국테크놀로지가 중국 최대의 가전 제조사인 스카이워스와 협력해 글로벌 전장 시장에 뛰어 들었고 그 성과가 차츰 나타나기 시작한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올해는 전장사업의 성장세가 견조한 흐름을 이어갈 것으로 예측돼 한국테크놀로지의 매출과 영업이익도 급격히 늘어날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이 회사는 최근 대우조선해양건설의 인수를 발표하면서 올해 연결기준 매출과 영업실적이 사상 최대에 달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대우조선해양건설은 2017년 기준 매출액 약 4018억원, 영업이익 약 100억원을 달성했으며 2018년도 수주잔량은 약 7600억원이다.

한국테크놀로지 관계자는 “자동차 전장 사업의 성과가 점차 나타나고 있다”며 “올 한 해는 한국테크놀로지의 실적이 사상 최대를 기록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정부 주도의 스마트 시티 사업 참여를 철저히 준비하고, 향후 남북관계 개선에 따라 추진이 예상되는 북한 SOC 개발 사업도 미리 준비하는 등 세밀한 검토를 진행 중에 있다”며 “올해는 완전히 새로워진 한국테크놀로지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