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이하늬 "김태희, 서울대 시절 신적인 존재"

김유림 기자 | 2019.02.11 07:35
미우새 이하늬 김태희. /사진=SBS 방송캡처


'미운우리새끼' 이하늬가 서울대 동문인 김태희를 은인같은 존재라고 말해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이하늬는 지난 10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새끼'에 스페셜 MC로 출연해 김태희와의 인연을 밝혔다.

이날 "김태희가 연예계 활동을 권유했다"고 말문을 연 이하늬는 "태희 언니가 없었다면 연예계 일하기가 쉽지 않았을 거다"며 김태희를 향한 고마움을 전했다.

서울대 재학 당시 김태희와 친분이 있던 이하늬는 "스키부를 같이 했었는데 다들 박수 치면서 예쁘게 놀 때 나는 막 놀아본 적이 있다"며 "(태희 언니가)그 모습을 보고 '너 같은 애가 이런 일을 해야할 것 같다'고 했다. 처음 오디션 자리도 언니가 만들어줬다. 감독님과 미팅이 있었다"며 "김태희는 내게 은인 같은 언니다"고 말했다.
미우새 이하늬 김태희. /사진=SBS 방송캡처

대학 시절 누가 더 인기가 많았냐는 MC 신동엽의 질문에 이하늬는 "비교할 수 없다"며 "태희 언니는 신과 같은 존재였다. 예수님 같았다. 언니가 지나가기만 해도 사람들이 모여들었다"고 답했다.

이하늬는 "언니가 강의실에 들어서면 홍해가 갈라지듯 갈라졌다. 만지는 사람도 있어 내가 보디가드 역할을 했다"면서 "독보적인 존재였다"라고 학창시절을 떠올렸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닫기